ABOUT

비노비노를  소개합니다.

Vinovino, Italian wines only.
기후나 토양, 양조 등 그 어떤 조건보다도 와인의 맛과 향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건 포도 품종입니다.
이탈리아는 1000여개 이상의 토착품종이 재배되고 있으며 다양성이야 말로 이탈리아 와인을 규정할 수 있는 단 하나의 특징입니다.
 
다양성을 존중하는 와인문화를 꿈꿉니다.

FOUNDER

IN MEMORY OF A PASSIONATE 

WINE LOVER

홍회장은 2002년<비노비노>라는 와인 수입회사를 설립하기 훨씬 이전부터 일찍이 이탈리아와 인연이 깊은 분이셨다. 20년을 넘게 가봥과 가죽소품등 패션잡화를 다루는 사업을 통해 이탈리아를 자주 드나들었고, 그래서 그곳 와인과 식문화에 익숙해 있었던 것이다. 그는 2003년 가을 초, 성내동 올림픽공원 부근에 와인숍 <에노테카 비노비노>를 오픈하였고, 같은 건물의 이태리 레스토랑<알파르코>도 함께 운영하면서, 이탈리아 와인과 식문화의 전도사 역할을 자임하고 나섰다.

이듬해에는 압구정동으로 진출하여 와인숍과 레스토랑은 물론 와인바까지 오픈하였다. 두군데 업장들은 그 동안 수많은 이태리 와인 시음회와 와인메이커디너의 메카가 되었다.

<비노비노>가 조직한 크고 작은 다양한 와인모임의 자리를 통해 한국의 와인애호가들은 따로 발품을 팔지 않아도 '비노이딸리아노'(Vino Italiano)의 진수를 맛볼 수 있었다. 시칠리아와 깜빠냐에서 삐에몬떼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토스카나에서 베네또에 이르기까지 와인애호가들은 이탈리아 와인기행의 대리체험기회를 손쉽게 가질 수 있었다.

그 가운데 대표적 사례로, 2005년 1월 13일 리치칼튼 호텔에서 열린 바롤로-바르바레스꼬 대시음회와 그 이튼날 <알파르코>에서 개최한 La Spinetta의 소유주 Giorgio Rivetti 초청 와인메이커 디너는 한국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흔치 않은 소중한 와인공부의 기회이자 와인즐기기의 향연이였다.


돌이켜보면<비노비노>가 우리 와인업계에 둥지를틀고 '비노 이딸리아노'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선보인 것은 5년 남짓한 짧은 기간이다. 이 시기는 홍경택 회장의 길지 않은 생애 가운데 '황혼무렵'에 해당되는 50대 초반에서 작고한 시점까지의 기간이다. 그는 이 짧은 세월의 길목에서, 부단히 이탈리아와 와인산지를 누비면서 숨은 보석과 같은 와인들을 찾는데 심을 기울였다. 그가 고단한 발품으로 찾아낸 명품 와인들은 이땅의 애호가 들에게 흥분과 감동을 선사했다. 그러나 다시 돌이켜 보면, 홍회장의 집념어린 고군분투와 식지 않은 열정은 그 자신의 생애에 있어 태양이 작열하는 한낮의 정점에서 발원하는 것이 아니었다. 애석하게도 그 자신 다가오는 죽음의 그림자를 감지하지 못한 채, 생애 황혼무렵에 저녁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아름답지만 애잔함이 스며든 노을이었다.


홍회장 자신이 발구하여 수입한 와인 가운데 Fattoria Poffopiano의 수퍼 투스칸 와인인 'Rosso di sera'(=저녁노을)가 있다 산지오베제를 기반으로 소량의 꼴로리노(Colorino)를 배합한 명품 와인이다. 이 와인의 레이블에 그려진, 해질무렵의 붉은 태양과 저녁노을로 물든 토스카나의 하늘을 보면서 필자는 상념에 잠긴다. 홍경택 회장이 와인과 함께한 마지막 5년 남짓한 시간은 그가 체험한 즐거움을 우리들과 나눠갖기 위해 열정적으로 자신을 태운 마지막 촛불과 같았다고!

촛불은 꺼지기 전 환한불을 피운다고 한다. 집념과 열정으로 지핀 홍회장의 마지막 불꽃은 한국 와인문화 형성기의 중요한 일화가 되어 이 나라 와인애호가들에게 지울 수없는 그리움으로 기억될 것이다.

2007년 Wine잡지 10호 기사 중

HISTORY

㈜비노비노는 좋은 이탈리아 와인을 수입하여 한국 시장에 공급하는 이탈리아 와인 전문 수입 회사입니다. 

2003년 8월에 본격적인 와인 수입과 공급을 시작하기 전, 비노비노의 마케팅 부서는 한국의 와인 시장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고 그것은 국내 시장에서 프랑스 와인이 50%, 캘리포니아 와인이 14%, 칠레 와인이 8%, 호주 와인이 8%, 기타 와인이 11%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는 것에 반해 이탈리아 와인은 오직 9%에 그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그러나 현재의 이런 낮은 시장 점유율은 비노비노의 성장과 전문화에 앞선 밑바탕이었을 뿐입니다.
최고의 제품에 대한 약속과 함께 저희 비노비노는 이탈리아 와인의 국내 시장 점유율이 20%까지(2018년 현재 15%) 기록될 수 있음을 확신합니다. 이러한 노력으로 비노비노는 이탈리아 대사관과 이탈리아 무역 협회의 공식적인 파트너로 인정받았으며 이탈리아 무역 협회가 개최하고 코르티나(Cortina)에서 열린 권위 있는 비노빕(VinoVip) 행사에 초청받기도 했습니다.
비노비노가 설립된 이후로 회사의 경영진들은 이탈리아의 500개가 넘는 와이너리를 방문하여 북부의 삐에몬테 지방에서부터 남부의 시칠리아 지방까지 다양한 지방으로부터 1000종의 다른 와인을 선별해 왔습니다. 이러한 지속적인 노력과 연락을 통해 비노비노는 많은 이탈리아 와인을 전문적으로 수입/공급하고 있습니다.
VINOVINO  HISTORY

2002.10            故 홍경택 회장 비노비노 설립

2003.08            뽈리찌아노, 이나마, 마쏠리노 등 이탈리아 와인 본격적인 수입 공급

2004.07            VinoVip Cortina 참가

2004.12            (주) 비노비노 법인으로 전환

2004.12            바롤로 '로베르토 보에르치오' 볼게리 ‘레 마끼올레’ 런칭

2005.03            Seoul Wine Expo 참가

2006.09            와인스펙테이터 100포인트 와인 '발디카바' 등 250여개 브랜드 확대

2011.02            ANTEPRIMA DI TOSCANA 참가

2011.10            내추럴 와인 ‘그라브너’ ‘다미안’ 런칭

2013.02            설립 10주년 갈라디너 개최

2013.11            바롤로 ‘바르톨로 마스카렐로’ 런칭

2015.03            수입사 최초 IWA(ITALIAN WINE AMBASSADOR) 획득

     ~현재            국내 유일의 이탈리아 와인 전문 수입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