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Gravner

그라브너

Gravner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와이너리 홈페이지로 연결됩니다.

1970-80년대 프리울리 베네치아 쥴리아 와인의 혁명가와도 같았던 스키오페토(Schiopetto)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요스코 그라브너(Josko Gravner)를 칭했던 말은 ‘괴짜, 이단아, 천재’였다. 오슬라비아(Oslavia)에 위치한, 연간 대략 38,000병을 생산하는 이 부티크 와이너리는 일명 ‘오렌지(엠버)와인’ 이라 불리는 수수께끼 같은 와인을 1997년부터 생산하기 시작한다.


과거로 돌아가 처음 와인을 생산하기 시작했을 때인 1975년, 그라브너는 현대적인 기술을 이용하여 대중적인 스타일의 파삭하고 향기로운 화이트 와인을 생산했다. 작은 프렌치 오크와 온도가 조절되는 스틸 탱크들로 교체하고, 흔하지 않고 풍부함을 지닌 부르고뉴 스타일의 화이트 와인으로 갈채를 받았다. 일찍이 그는 칭송받는 ‘모더니스트’ 였다. 그러나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았다.


1987년, 그는 캘리포니아로 와인 조사를 위한 여행을 떠났다. 여행에서 그는 1,000개가 넘는 와인을 시음하였고, 인공적이고 화학적인 풍미에 염증을 느꼈다. 그의 관점에서, 그가 목격한 캘리포니아의 와인 양조 방식은 토양의 보호와 제품의 진정성에 역행하고 있었다. 게다가 이러한 양조 방식이 유럽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을 보았다. 이탈리아로 돌아와, 로마 시대 포도 재배 학자 루치우스 콜루멜라(Lucius Columella)의 저서 등을 통해, 와인 양조의 기원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는 모든 와인들은 점토로 만든 암포라에서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몇몇 고대 문서에서 암포라의 생산지이자 와인 양조 역사가 5000년이 넘는 조지아(Georgia)의 코카서스 산맥에 대한 기록을 찾았다. 이때부터 요스코 그라브너는 고대 그리스인과 로마인들이 했던 방식을 이용하여 와인을 양조하기 시작했다.

Wine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시면 이미지를 클릭해주세요.

bottom of page